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삼성증권 본사 압수수색(종합)

최종수정 2007.11.30 09:36 기사입력 2007.11.30 09:35

댓글쓰기

삼성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ㆍ감찰본부(본부장 박한철 검사장)는 30일 삼성증권 본사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물증확보에 나섰다.

특수본부는 이날 오전 7시 40분 검사 6명과 수사관 5명 등 수사인력 40명을 서울 종로구 삼성증권 본사에 보내 삼성그룹의 비자금 관리 의혹이 있는 일체의 자료를 확보했다.

특수본부는 삼성 비자금 조성에 직ㆍ간접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포착된 14층 전략기획실(팀장 방영민 상무)과 재무팀 등 핵심부서에 있던 컴퓨터 본체와 일체의 서류를 확보하고 분석작업에 들어갔다.
 
김수남 특수본부 공보관(차장검사)은 "여러 정황상 증거 인멸 우려가 있어 압수수색을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전날 밤 영장을 발부받아 직원들이 출근하는 시간에 맞춰 삼성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혀 삼성그룹이 계열사를 통로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상 증거를 포착했음을 시사했다.

나흘째 밤샘조사를 자청하고 나선 김용철 변호사가 제기한 삼성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한 검찰은 앞서 이건희 회장과  부인 홍라희씨, 이학수 부회장 등에 대한 출금 조치과 동시에 김 변호사 명의의 차명계좌 수십개를 확보하고 돈거래 내용도 확인중이다.
 
특수본부는 조만간 이번 압수수색을 신호탄으로 비자금 조성 창구로 알려진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에 대한 계좌추적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공보관은 "삼성본사나 다른 계열사에 대한 압수수색 계획은 아직 없다"며 "김 변호사의 '차명계좌'와도 직접적인 관련성은 없다"며 함구했다.

노무현 대통령의 특검 수용과 2∼3중 수사 우려 발언 이후 물꼬가 막혔던 검찰의 삼성비자금 사건 수사가 다시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이 회장의 소환과 삼성본관 압수수색 여부가 다시 거론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