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본보 1차조사]차기 정부 사교육 비용 "줄여라"

최종수정 2007.12.05 09:26 기사입력 2007.11.30 11:20

댓글쓰기

[D-19 본보 대선 여론조사]



   
 
유권자들은 차기정부가 수행해야 할 최대 교육 개혁 과제로 '사교육비 절감'을 꼽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기 정부의 교육정책 방향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3.3%가 '사교육비 절감대책'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공교육 정상화'(27.8%)를 꼽았으며, '대학입시 자율화'(21.3%)와 '교원평가제 도입'(8.4%)이 뒤를 이었다. 

지지 정당에 따라서는 조금씩 의견 차이를 나타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사교육비 절감대책을 꼽은 응답자가 33.9%와 43.1%로 나타나, 다음 순위인 '공교육 정상화'에 비해 각각 6.6%포인트와 22.2%포인트가 높았다. 

이에 비해 대통합민주신당과 민노당 지지층에서는 공교육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대세였다. 

이들 정당 지지층의 36.7%와 32.9%는 공교육 정상화를 차기 정부의 최대 교육개혁 과제로 꼽았는데, 이는 사교육비 절감 대책을 꼽은 응답자에 비해 각각 2.6%포인트와 5.8%포인트가 높은 수치다. 

특히 눈길을 끄는 지역은 서울이다. 

서울 지역 응답자의 경우 차기 정부가 해결할 최대 교육 개혁 과제로 대학입시 자율화(29.2%)를 꼽았으며, 다음으로 공교육 정상화(28.5%)와 사교육비 절감대책(26.9%)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대학입시 자율화'를 최대 과제로 꼽은 지역은 서울 뿐이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사교육비 절감 대책'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특히 대구ㆍ 경북(46.4%) 및 전남ㆍ 광주(40.0%)은 40%를 웃도는 높은 수치를 보여, 이들 지역의 사교육비 지출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사교육비 절감대책(29.7%)과 공교육 정상화(29.4%)가 비슷한 응답을 보였고, 여성층은 사교육비 절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36.7%로 공교육 정상화(26.3%)나 대학입시자율화(16.6%)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