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서브프라임모기지 자료 미비로 지원 어려움

최종수정 2007.11.30 10:20 기사입력 2007.11.30 10:19

댓글쓰기

미 정부는 서브프라임모기지(비우량주택담보대출) 대출자의 체납에 따른 대출 조건 조정을 요청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관련 자료가 거의 전무해 진전이 없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 재무부는 모기지은행연합(MBA)에 대출 조정안에 대한 정확한 자료 수집을 요청했다. MBA의 존 메켐 대변인은 재무부로부터 “어떤 업체가 대출자들을 위해 무엇을 했는지 좀더 포괄적인 자료가 필요하다”는 요구를 받았다고 전했다.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의 세일라 바이르 회장은 “은행과 모기지업체들이 어떤 종류의 조정안을 진행했는지 좀더 세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고 “대출 조건 조정을 위한 노력과 합의가 필요하고 합의과정은 우리가 검토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앞서 재무부는 모기지업체 관계자들과 지원  현황을 점검하기 위한 모임을 가졌다. 

이번 회의는 29일(현지시각) 헨리 폴슨 미 재무장관이 주택 경기 침체 발표가 나오자 소집한 것이다. 이는 서브프라임 주택담보 대출 체납자 급증에 따른 은행들의 문제 해결 노력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미 상무부는 10월 신규주택 중간판매가는 전년 동기 대비 13%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미 재무부를 비롯해 FDIC,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등 미 당국자들은 향후 6년간 경제성장을 위협하는 모기지 대출 체납 문제가 확산되는 것을 우려했다. 

MBA 자료에 따르면 체납된 서브프라임모기지는 과거 2년 전 FRB가 완화된 대출기준 배포 이후 증가했다. 서브프라임모기지는 전체 미국 주택 모기지 시장 규모의 15% 미만으로 집계된다. 주택소유자들은 6월에 서브프라임 주택담보 대출의 변동금리 17%를 적용받았다. 같은 유형의 프라임 모기지 금리는 4.2%이다.

애널리스트들은 “주택 담보대출 체납이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집단 체납 현상은 더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FDIC는 3310억달러(306조9694억원) 규모 154만 건의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내년 말에 갱신될 것이라고 밝혔다.

FDIC와 FRB, 재무부 서브프라임 주택담보 대출들에 대한 계약 조정안 마련을 위해 ‘체계적인 접근’을 촉구했다. 이들은 대출 조정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전문 직원과 시스템을 구성하도록 했다.

이에 대한 장려책으로 헨리 폴슨 재무장관은 지난 달 ‘호프 나우(Hope Now)’라는 은행과 금융권 연합체를 발족시켰다. 호프 나우는 저당물 권리 상실 감소 계획을 중재한다.

한편, 도이체방크의 카렌 위버 애널리스트는 “대출자들은 사상 최대의 공격적인 대출을 받았다”고 지적하고 대출 계약 조건이 조정되어도 2006년 서브프라임 대출의 3분의 2가 체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위윤희 기자 yhwee@newsva.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