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레인에서 사업하기', 점점 힘들어 진다

최종수정 2007.11.30 07:30 기사입력 2007.11.30 07:29

댓글쓰기

비자비용 2배 인상 추진
지난달에는 '외국인 체류기간 6년으로 제한' 발표
'외국인 의존도 낮추려는 의도'로 풀이

바레인에서 사업하기가 점점 어려워 질 것으로 보인다.

바레인 정부가 지난달 외국인 노동자들의 체류기간을 6년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에는 외국인들의 비자비용을 두 배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지난 27일(현지시각) 바레인 칼리파 빈 살만 알 칼리파 총리는 2년짜리 노동허가 비용을 200 디나르(약 533 달러)로 올리고 그 기간동안 월 10 디나르을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레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의존도를 획기적으로 낮추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 달 마지드 알 알라위 노동장관은 외국인 비숙련 노동자들의 체류기간을 6년으로 제한하는 방안(레지던스 캡)을 내놓은 바 있다.

칼리파 총리의 이번 발언이 나오자 바레인의 기업인 단체는 비자비용 인상은 중소기업들을 파산하게 만들 수 있다고 반발했다. 이들 단체는 또 꼭 필요한 숙련노동 인력을 외국으로부터 데려오는 것도 불가능하게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바레인의 한 섬유회사 사장인 람바씨는 "1000명을 고용하는 회사의 경우 38만 3000 달러를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데 이는 1년간 벌어들이는 이윤과 맞먹는다"고 말했다.

바레인에서 일하는 외국인들은 현재 2년짜리 노동 및 거주 허가를 받는데 약 170 디나르(약 453달러)의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바레인 노동조합 총연합회는 "정부가 노동시장의 인력불균형을 해소하려는 것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반대하지는 않지만 시행에는 융통성을 발휘해야 할 것이다"고 조심스러운 논평을 내놓았다.

즉 내국인들이 일자리로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산업, 금융, 보험 부문의 외국인 노동인력에 대해서만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다.

현재 바레인의 인구 74만3000여 명 중 외국인의 비율은 약 38%이다. 그러나 전체 노동인구에서 차지하는 외국인의 비율은 이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바레인은 걸프 산유국에서는 처음으로 지난 6월 실업보험의 재원마련 명목의 소득세를(수입의 1%)를 징수하기 시작했다.

두바이=김병철 특파원 bc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