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성실공시 코스닥상장사, 퇴출방안 검토중

최종수정 2007.11.27 16:46 기사입력 2007.11.27 16:45

댓글쓰기

곽성신 증권선물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은 27일 "악의적으로나 상습적으로 불성실 공시를 하는 코스닥기업의 퇴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곽 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시장을 투명하게 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오히려 횡령 등과 불성실 공시는 늘어나고 있다"면서 "건전한 시장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퇴출 등 보다 엄격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닥시장본부는 불성실 공시에 대한 사전 체크와 상장법인의 공시이행 실태 점검 등 사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공시 관리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 공시 담당자에 대한 책임도 가중시킬 계획이다. 현재 유가증권시장과 함께 공시 관련 자격증 도입 방안을 논의 중이며, 코스닥시장의 경우 불성실공시를 한 개인공시담당자에 대해 교체를 권하는 등의 제재도 가할 방침이다.

거래소는 지난해 4월 불성실공시 3회를 반복했을 경우 상장폐지를 시키던 일명 '삼진아웃제'를 폐지하는 대신 벌점제를 도입했었다. 벌점제가 누적되면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되는 등의 제재를 가했지만 처벌 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삼진아웃제를 다시 도입하지 않는 대신, 새로운 제재 방안에 고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곽 본부장은 "올해 코스닥 상장사가 1000개를 돌파하는 등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면서 "그에 맞는 질적인 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민 기자 mi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