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치권, "삼성 특검 환영" 한 목소리 (종합)

최종수정 2007.11.27 13:03 기사입력 2007.11.27 13:02

댓글쓰기

정치권은 27일 노무현 대통령이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비자금 특검법'을 수용한다"고 밝힌 데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다. 

정치권은 "특검의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삼성비자금을 둘러싼 모든 의혹이 밝혀지고, 새로운 발전의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내 1당인 대통합민주신당은 노 대통령의 수용 결정을 두고,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했다. 

신당 정동영 후보측 최재천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의 특검법 수용을 환영한다"며 "국회 입법권을 존중하는 당연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전히 우리 사회에 잠재돼 있는 구조적인 부패 카르텔을 깨뜨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대선은 부패 대 반부패 구도라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고 평했다.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후보는 노 대통령의 특검 수용과 관련, 직접 "환영의 뜻"을 표하며, "잘한 결정",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나라당 측은 "노 대통령의 당선 축하금 수사가 철저하게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노 대통령까지 수사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 후보는 "국회에서 여야합의로 통과된 특검법을 청와대가 받아들인 것은 '잘한 일'"이라면서 "이번 특검으로 진실이 밝혀지고 새로운 발전의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도 "참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운을 뗀 뒤, "특검법 발효를 계기로 비자금 조성과 사용에 대한 의혹이 명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다. 특히 권력형 비리인 대선 자금 및 당선 축하금 수사가 철저하게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과 민주당, 창조한국당 등 범여권의 다른 정당들도 노 대통령의 특검 수용 결정에 환영의 뜻을 전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의원 공동선대위원장은 "특검의 마지막 걸림돌이 사라진 만큼 이건희 일가가 불법으로 비자금을 조성을 관료들을 매수해 국가기강을 무너뜨린 진상을 모두 밝혀야 한다"면서 "다시는 삼성특검을 하지 않아도 될 만큼 이재용 경영권 세습 과정의 비리와 정치권 매수 실태 등 제기된 모든 의혹을 남김없이 밝히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특검법 수용은 당연한 것"이라며 "이번 특검이 삼성그룹의 여러 비정상적이고 전근대적인 경영관행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고, 2002년 대선을 전후한 비합법적인 선거자금에 대해서도 확실하게 밝히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 측 장유식 대변인은 "특검법이 '삼성의 재탄생'을 가져올 것"이라며 "그동안 청와대는 삼성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고려하는 등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왔지만 구조적인 부패척결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거부하지는 못했다"고 평했다.

윤종성 기자 jsyoo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