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노당 "대통령, 삼성특검 수용 환영"

최종수정 2007.11.27 12:52 기사입력 2007.11.27 12:51

댓글쓰기

민주노동당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은 27일 노대통령이 삼성특검을 수용한 것과 관련 "특검의 마지막 걸림돌이 사라진 만큼 이건희 일가가 불법으로 비자금 조성을 관료들을 매수해 국가기강을 무너뜨린 진상을 모두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심 의원은 노대통령이 '다리가 있으면 다리로 건너지 왜 나룻배 띄워야 하냐'며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데 왜 굳이 특검을 도입하려느냐 식으로 발언한 것에 대해선 "검찰이 이건희 일가로부터 뇌물을 받아 삼성을 비호함으로써 검찰이라는 다리가 무너져버린 참담한 현실에 눈을 감은 것"이라 비판했다.

또 '국회가 공수처 법안을 쳐박아버렸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노무현 대통령이 말하는 공수처는 대통령이 임명하는 국가청렴위원장 산하 기관이라는 점 때문에 독립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으며 기소권을 갖지 못한 불완전한 수사기관"이라고 지적했다.

국가청렴위원장이 삼성의 로비대상이었듯 공수처는 독립성과 공정성이 우려된다는 설명이다.

심의원은 이어 "이제 삼성특검 도입이 확정된 만큼 다시는 삼성특검을 하지 않아도 될 만큼 이재용 경영권 세습 과정의 비리와 정치권 매수 실태 등 제기된 모든 의혹을 남김없이 밝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