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뜬구름 잡는 공시 급증...관리 강화 나선다

최종수정 2007.11.27 12:08 기사입력 2007.11.27 12:08

댓글쓰기

올해 증시 활황을 타고 코스닥 시장의 불성실공시법인 지정과 횡령, 배임이 증가하자 거래소측이  공시관리 강화에 나섰다.

양적으로는 상장법인 1000사를 돌파했으나 코스닥 시장 건전성 훼손사례는 늘어나는 추세에 있다.

27일 증권선물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재 코스닥 상장사의 횡령, 배임은 41건으로 지난해(21건)에 비해 2배가량 급증했다.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건수 역시 71건으로 지난해(53건)에 비해 34% 늘었다.

특히 불성실공시법인 4곳중 1곳은 관리·투자유의종목에 지정된 기업으로 부실기업의 불성실공시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불성실공시법인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한 상호변경도 잇따랐다.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된 후 6개월이내 상호를 바꾼 곳은 올해 11곳이었으며, 1년이내 상호를 바꾼 곳도 2곳이었다.

게다가 허위 공시 발생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장래사업(경영) 계획'과 '실적 전망(예측)'공시 비중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어 문제다.

2004년 공정공시 중 6.5%에 불과했던 장래계획 비중은 올해 지난 16일 현재 24.5%로 높아졌고, 실적 전망 역시 2배이상 늘었다.

이에 따라 코스닥시장은 불성실 공시에 대한 사전 체크와 상장법인의 공시이행 실태 점검 등 사후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공시 관리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주요 경영사항 공시 관련 ▲ 1년이상 장기판매, 공급계약의 경우 향후 예정공시일을 의무 기재토록 하며, ▲상호변경이 잦은 기업에 대해 최근 2년내 상호변경 내역을 기재토록 할 계획이다.

공정공시와 관련해서 ▲과거 실적 예측공시 시 과거 예상 매출액과 공시일자 기재를 의무화할 예정이다.

조회공시 관련, 미확정공시 기업에 대한 확인을 강화한다.  ▲미확정 공시 기업의 경우 "검토 추진중"인 답변을 증빙하는 자료를 제출토록 하며, ▲재공시 답변시한을 한달이내가 아닌 별도로 정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해당사유를 반드시 기재토록 한다. ▲조회공시 서식을 항목별로 분류해 구체적인 답변도 유도할 계획이다.

김재은 기자 aladi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