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수출 철강·車 둔화...반도체는 회복

최종수정 2007.11.27 11:07 기사입력 2007.11.27 11:06

댓글쓰기

내년에는 철강과 자동차의 수출이 둔화되겠지만 반도체 수출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

27일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정부 과천청사에서 오영호 산자부 제1차관 주재로 열린 '2008년 수출산업 경기동향 점검회의'에 참석한 주요 업종별 단체들은 내년도 수출 경기에 대해 이렇게 내다봤다.

철강제품과 자동차는 올해 수출 증가율이 연말까지 각각 18.6%, 13.0%로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내년에는 철강의 경우 미국의 경기둔화와 유럽연합(EU)의 수출규제가, 자동차는 고유가가 각각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내년 수출 증가율은 각각 9.0%, 5.9%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올해 D램과 낸드 플래시 모두 가격이 급락하며 수출 증가율이 6.9%까지 떨어질 것으로 추정되는 반도체는 내년 하반기부터 D램 수급이 안정되면서 11.7%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으며 이밖에 석유제품(21.0%), 액정 디스플레이(LCD) 등 액정제품(17.7%), 선박(12.7%),자동차부품(18.8%) 등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또 국내 생산비용 상승으로 생산기지 이전이 이뤄지고 있는 컴퓨터(2.7%), 섬유(1.9%) 등은 낮은 증가율을 보이고 특히 가전분야는 올해 7.8% 마이너스 성장에 이어 내년에는 수출 감소율이 8.6%로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서 산자부는 올해 수출과 무역수지가 각각 목표치인 3670억 달러, 150억 달러를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내년 세계경제가 중국 등 개발도상국의 성장세 지속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경기부진으로 올해보다 소폭 둔화되고 신흥 공업국의 수요 증가와 수급 불안으로 인한 원유 등 원자재 가격의 고공행진과 원화 강세의 지속으로 내년 무역환경은 전반적으로 올해보다 불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