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은행, 무리한 예금금리 경쟁...효과는 미지수

최종수정 2007.11.27 10:00 기사입력 2007.11.27 10:00

댓글쓰기

자칫 수익성 악화만 초래...제살깍아먹기식 경쟁,..고객부담으로 전가될 수도

시중은행들이 정기예금 금리를 최고 0.5%포인트 등 일제히 인상하거나 올릴 예정이지만 그 효과에 대해서는 미지수라는 의견이 적지 않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은행들이 증시로 이탈하는 자금을 막기 위해 당장 6%대의 고금리를 제시하며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지만 은행의 수익성 악화는 물론 예금금리 인상에 따른 비용부담이 고객에게 전가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다. 

◇정기예금 금리 6%대= 국민은행은 '국민수퍼정기예금' 영업점장 전결금리 폭을 최대 0.3%포인트 인상하고 본부 승인 금리 우대 폭을 0.2%포인트 높였다. 이에 따라 정기예금 금리가 최고 0.5%포인트 오른 최고 연 6.2% 수준까지 올라가게 된다.

신한은행도 정기예금 금리를 27일부터 최고 0.4%포인트 올렸다.

이에 따라 '파워맞춤정기예금'의 영업점장 전결금리가 1년제의 경우 기존의 연 5.50%에서 5.80%로 인상됐으며 2년제와 3년제는 각각 종전 연 5.55%, 연 5.60%에서 각각 연 5.90%, 6.00%로 인상됐다.

우리은행도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정기예금 금리를 최고 연 6.1%로 높였으며 하나은행 역시 이번주중 정기예금 금리 인상을 조정할 방침이다.

신한은행의 개인고객부 관계자는 "양도성 예금증서(CD), 금융채 등 시장금리가 전반적으로 인상됐기 때문에 예금금리 인상은 당연하다"며 "은행 내부적으로는 특판예금이 1조5000억원의 한도를 채워 종결됐기 때문에 정기예금 금리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출혈경쟁..자칫 고객부담으로= 예금금리를 올리면 은행들도 부담이 커지지만 그럼에도 금리를 올리는 속셈은 증시로 이탈되는 돈을 막아보자는 심산 때문이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은행 입장에서 고객들에게 지급해야 할 이자가 늘어나는 것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기존 적금 고객을 관리하고 펀드상품으로의 이탈을 조금이라도 막기 위해선 예금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펀드로 이탈한 고객을 돌리지도 못하고 결국 수익성 악화만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즉 조달비용을 높이는 출혈경쟁으로 고객도 뺏기고 수익성만 악화돼 원화유동성 비율 맞추기도 벅찰 수 있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이미 펀드로의 자금 이탈은 하나의 트랜드로 금리를 이 정도로 올린다고 해서 예금고객이 크게 늘기란 쉽지 않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하다.

또다른 관계자는 "펀드 수익률이 은행 예적금의 수배가 넘는데 은행이 금리를 1%포인트 올린다고 상황이 바뀌지는 않는다"며 "자금흐름을 바꾸기 보다는 기존 예금고객에 대한 서비스 차원이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금융 전문가들은 은행들의 제살 깎아먹기식 예금금리 인상이 수익성 악화로 나타날 경우 자칫 대출금리 인상으로 이어져 고객들에게 피해가 돌아가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초희, 김부원기자 cho77love@akn.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