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삼성 비자금 관련자 출국금지

최종수정 2007.11.26 18:43 기사입력 2007.11.26 18:43

댓글쓰기

'삼성그룹 비자금ㆍ로비의혹' 특별수사ㆍ감찰본부(본부장 박한철 검사장)는 26일 오후 사건 관련자 가운데 일부를 출국금지 조치 했다고 밝혔다.

박 본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수사에 필요한 사람들을 우선적으로 출금조치 했다"며 "그러나 개인 신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구체적인 숫자 등은 밝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참여연대 등은 삼성 비자금 의혹과 관련, 이건희 삼성그룹회장과 이학수 부회장, 김인주 사장, 우리은행 및 굿모닝신한증권 관계자들을 고발, 이들이 출금 대상자의 명단에 포함됐을 가능성이 높다.

특수본부는 또 삼성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김용철 변호사와 접촉하면서 출석에 응해줄 것과  관련 자료를 제출해 줄 것을 요청한데 이어 압수수색 등 후속조치를 준비 중이다.

이에 대해 박 본부장은 "일단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이 모두 수사 대상"이라며  "김 변호사가 고발인은 아니지만 사실상 이번 사건 내용을 가장 잘 알고 있어 김 변호사의 수사 협조가 무엇보다 급선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특수본부는 김 변호사에 대한 참고인 조사와 기초자료에 대한 법리적 검토작업을 마무리 짓는데로 의혹의 중심에 있는 피고소인들도 곧바로 소환해 조사하는 등 특검출범에 앞서 사건의 윤곽을 밝혀 낼 방침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