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동영 "불교 규제법 사찰보존법으로 일원화"

최종수정 2007.11.26 16:32 기사입력 2007.11.26 16:32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는 후보등록 이후 첫날, 불교계를 시작으로 민심잡기에 나섰다.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대선후보는 26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대한불교 종정협의회 139차 회의및 불교정책 간담회에서 "녹지법, 문화제법 등으로 얼켜 있는 불교관련 규제법을 사찰보존법으로 일원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또 10·27법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문화재청에 불교 문화재과를 신설 불교 문화재 보전과 템플스테이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정 후보는 "문화재청에 불교 문화제과를 신설해 예산을 지원하겠다"며 "정부가 내년 불교측 예산을 165억원에서 100억원으로 깎였지만 다시 원상복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신교가 국내에 들어왔을 때 유교는 참혹한 보복을 했지만 불교는 관용하고 포용했다"며 "지금시대에 이 같은 불교계의 정신을 본받아 사회의 규범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10·27법난의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을 먼저 발표한 한나라당에 대해 사과부터 먼저 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한나라당이 먼저 법안을 내놨지만 특별법을 제출하기 앞서 사과가 먼저 있어야 한다"며 "한나라당의 뿌리는 바로 10ㆍ27 법난을 일으킨 신군부의 주역들이 만든 민정당이다"고 비판했다. 

김참 기자 pumpkin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