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노당 "삼성비자금, 온 국민의 사회적 운동으로 진행돼야"

최종수정 2007.11.26 16:16 기사입력 2007.11.26 16:15

댓글쓰기

민주노동당이 삼성 비자금과 관련, 온국민의 사회적 운동으로 진행돼야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선대위 대변인은 26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건희 회장 일가가 저지른 범죄행위의 규모와 방식을 보면서 막막함을 느꼈다"며 "특검법 뿐 아니라 온 국민의 사회적 운동이 진행돼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그동안 국민들은 삼성이 우리나라를 먹여살리고 있다고 생각해왔으나 이건희 일가가 나라와 삼성을 망하게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난 상황에서 반드시 처벌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건희 이재용 부자의 불법세습 과정은 국민과 주주의 이익을 강탈한 범죄행위"라며 "권영길 후보는 불법 세습왕조를 해체하고 상식과 법치주의를 실현하는 사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삼성특검 거부권 문제에 대해선 "범죄행위가 확연하게 드러난만큼 청와대는 더이상 특검법안 공중분해 작전을 시도해선 안된다"며 "노 대통령이 당선축하금을 받지 않았다고 한 만큼 특검법을 그대로 받아들여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의 BBK 연루의혹과 관련해선 "진실공방이 인감진위여부로 초점이 좁혀졌다"며 "검찰은 하루빨리 검증을 끝내야하며 이명박 후보는 국민을 속이려해선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관련 민주 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27일 삼성본관앞에서 거리유세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