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檢, 압수수색서 LKe뱅크 동원증권계좌 누락"

최종수정 2007.11.26 15:46 기사입력 2007.11.26 15:45

댓글쓰기

검찰이 지난해 3월 미국 법무부 요청으로 실시한 BBK사건 관련 압수수색에서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데 필요한 핵심 계좌 1개를 누락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통합민주신당 김현미 대변인은 26일 "검찰은 2006년 3월 29일 한국투자증권(구 동원증권) 등 5개 금융기관 80개 계좌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며 "그러나 압수수색 계좌목록에는 동원증권 계좌 1개가 누락됐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압수수색에서 누락된 계좌는 검찰이 2001년 10월 16일 오리엔스캐피탈로 송금되었다고 밝힌 54억원이 들어간 계좌"라며 "김경준씨가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BBK가 이명박 후보의 회사라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의 하나로 제시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경준씨가 LKe뱅크 증자대금으로 유용했던 BBK 자금 30억원을 상환했다가 다음날 다시 되돌려준 LKe뱅크의 계좌여서 이 후보와 김씨의 LKe뱅크 지분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 계좌의 자금흐름을 추적하면 LKe뱅크와 MAF의 관계는 물론 LKe뱅크와 BBK의 관계를 밝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이 무려 80개의 계좌를 압수수색하면서 유독 이 계좌를 누락시킨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수사행태"라며 검찰의 해명을 요구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