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몰캡>파인디지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휴

최종수정 2007.11.26 13:35 기사입력 2007.11.26 13:35

댓글쓰기

파인디지털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45만 단어 실시간 음성인식기술과 관련, 상용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개발한 음성인식기술은 세계최초로 음향탐색과정과 철자탐색과정을 분리해 음성을 음소 기호의 연결분포로 변환하고 이를 문자열로 변환, 인식하는 2단계 탐색 구조를 갖추고 있다.

이는 인간의 음성인식 과정과 가장 유사한 구조로 음성인식 시 소모되는 음향탐색과정이 대폭 축소돼 적은 메모리로 최대의 어휘 인식이 가능하다.

기존 음성인식 단말기의 경우 메모리 용량의 문제 때문에 음성인식 가능한 어휘 규모가 3만개에 그친 반면 현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개발중인 음성인식기술은 15Mbytes에 최대 45만개의 단어를 인식할 수 있어 내비게이션과 같은 포터블 디바이스에 활용 가능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관계자는 "기존 음성인식 방식으로 45만개의 어휘를 인식하기 위해서 500Mbytes이상의 메모리가 소요된다" 며 "서울, 경기와 같은 대도시의 지역별 행선지 명(POI : Point of Interest)의 개수가 최대 45만개 정도인 것을 놓고 본다면 이는 엄청난 기술적 진보"라고 말했다.

파인디지털 장원교 전무는 "이번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의 제휴를 통해 파인디지털에서는 그동안 실천해 왔던 기술우위의 전략적 행보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며 "지금까지 파인디지털이 앞선 기술력을 내세워 시장에서 꾸준한 경쟁력을 확보해 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꾸준히 다양한 기술적 시도와 제휴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탑재한 제품들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