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당 "李 전과기록 공개않으면 선거홍보물 배포중지"

최종수정 2007.11.26 13:44 기사입력 2007.11.26 13:43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은 26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후보등록을 하면서 전과기록이 없다고 기재한 것과 관련 "이 후보가 전과가 16범에 달한다는 얘기를 한나라당 의원으로부터 들었다"며 "전과기록이 공개되지 않으면 선거홍보물 배포중지 가처분신청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신당 김현미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비공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한 이 후보의 범죄기록 및 의혹은 총 20건인데, 전과기록이 없다고 한 것은 진실과 어긋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가 1996년 10월 범인도피 및 선거법 위반혐의로 400만원 받아 의원직 상실당한 적이 있다"며 "15대 총선이었는데 판결전에 사퇴함으로서 의원직에서 박탈당하는 것을 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진행중인 사건은 황제 테시스 관련, 영일빌딩 성매매 2건을 제외하고도 범죄의혹이 있다고 언론에 보도된 사건은 17건"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1991년 6월 14일 노동자에 대한 부동한 해고가 있어서 노동부의 원직 복직 명령을 받고도 이를 이행하지 않아 불구속 입건된 사건도 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1992년 8월 23일 이명박 후보의 아들이 위장취업해서 물의를 일으킨 영포빌딩을 근린시설을 사무실 임대하는 등 건축법 위반 사실과 처분 결과에 대해서도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전과 16범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 후보가 어떻게 법정 선거 홍보물에 '전과기록 없음'이라고 기록할수 있는지 납득이 안된다"며 '논현동 집22억원 재산축소 신고'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