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李 완주? 본인의사 아니겠나"

최종수정 2007.11.26 12:15 기사입력 2007.11.26 12:14

댓글쓰기

무소속 이회창 후보는 대선 후보등록을 마친 26일 대선완주에 대한 강한 의지를 거듭 피력하면서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에 대해서는 본인판단에 맡기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남대문로 단암빌딩 8층에서 후보등록에 따른 출마의 변을 발표한 뒤 가지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후보의 완주가능성을 묻자 "그건 본인의 의사 아니겠나"라는 모호한 답변을 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대선 잔여일 동안 이명박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제 장기를 막 두려고 기물을 올려 놓은 상황인데..."라면서 "중간에 가다 그만 두라는 말과 같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완주의사를 거듭 확인했다.

그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는 각오로 출사표를 던진 것"이라며 "반드시 이룰 수 있다는 확신과 신념 가지고 나왔다"고 강조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