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몰캡>엑큐리스, 중국에 해외법인설립 추진

최종수정 2007.11.26 10:28 기사입력 2007.11.26 10:28

댓글쓰기

인쇄회로기판(PCB) 전문기업 엑큐리스가 중국에 진출한 국내 대기업들의 중국내 부품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이르면 올해 안에 해외판매법인 설립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엑큐리스의 해외판매법인은 틈새시장 개척의 의미가 있는 것으로 내년에 매출액 60억원 가량 증가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엑큐리스 관계자는 "중국시장 참여를 위한 해외판매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며 "현지법인은 현재 중국의 해주와 남경 등에 진출한 국내 정보기술(IT) 기업들의 PCB 수주를 현지 협력업체와 공동 대응하고 매출을 늘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엑큐리스는 현재 중국 PCB업체들의 품질이 개선되고 있지만 여전히 납기 준수 및 품질 수준이 안정적이지 못해 현지 수요처와 협의를 통해 중국내 협력사에 기술지도 및 품질관리를 통한 PCB 생산 및 납품에 나설 계획이다.

이르면 올해 안에 설립될 해외판매법인은 이 같은 현지업무를 지원하게 될 전망이다.

또 엑큐리스 관계자는 "해외판매법인 설립을 통해 월 5억원 정도의 추가매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연내 법인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엑큐리스는 해외판매법인 설립과 함께 현지 생산제품이 국내 기업들이 원하는 수준의 품질력을 맞추기 위한 대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엑큐리스 김경희 대표는 "기술지원 및 품질개선을 전제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 OEM제조업체의 품질 안정성과 생산성 향상을 통해 중국관련 수주에 대한 직접납품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며 "물류비 절감은 물론 납기단축 등을 통한 가격경쟁력을 확보해 중국내 저가 PCB시장에서 시장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