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대선, 민심 녹이는 정책대결 기대

최종수정 2007.11.26 11:40 기사입력 2007.11.26 11:40

댓글쓰기

   
 
17대 대통령 선거전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주요 대선주자들이 25~26일 잇따라 후보 등록을 마치면서 27일부터 22일간의 열띤 공식 레이스에 돌입한다. 후보들은 저마다 대한민국의 업그레이드를 장담하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대선전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마음은 차갑다 못해 꽁꽁 얼어붙었다.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부동층이 줄었던 역대 대선과는 달리 최근 부동층이 20%로 늘어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이를 증명한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대선 레이스 내내 1위를 달려왔지만 BBK 등 각종 의혹으로 불안한 후보라는 인상을 지우지 못하고 있다. 무소속 이회창 후보 역시 명분없는 출마로 한국 민주주의를 후퇴시켰다.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도 참여정부에 등을 돌린 국민들의 마음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

많은 국민들은 '이번 대선이 과연 대한민국의 향후 5년을 책임질 대통령을 뽑는 것이 맞는가'라고 탄식한다. 

특히 정당정치의 실종과 제대로 된 정책경쟁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이번 대선의 의미를 더욱 퇴색시킨다. 
이회창 전 총재의 무소속 출마로 내용상 경선불복 사태를 겪은 한나라당이나 분당, 탈당, 합당 등 지리멸렬한 과정을 되풀이해온 범여권도 마찬가지다. 서로의 비교우위를 내세우며 상대방을 향한 비난과 막말을 쏟아내지만 국민들이 보기에는 오십보백보다. TV에서 대선관련 뉴스가 나오면 채널을 돌린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것이 세간의 평가다. 

이 때문에 대선후보들은 오는 12월 19일까지 남은 3주일 동안 정책대결을 통해 얼어붙은 민심을 녹여 주는 한차원 높은 선거문화를 유권자들이 갈망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