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업계, 동남아 진출 교두보 마련 나서

최종수정 2007.11.26 10:31 기사입력 2007.11.26 10:24

댓글쓰기

한국증권업협회가 자본시장통합법 시행 이후 증권회사들의 수익원 다변화 노력과 증권업계의 이머징마켓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3일부터 29일까지의 일정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3개국을 방문하는 등 동남아 이머징마켓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동남아 신시장 개척단'은 황건호 증권업협회 회장과 삼성증권 배호원 사장, 한양증권 유정준 사장, 부국증권 장옥수 사장, CJ투자증권 김홍창 사장으로 구성됐다.

개척단은 방문 3개국 증권감독기관장, 증권업협회장, 거래소이사장 및 현지 주요 증권회사 대표와의 면담 등을 통해 우리 증권업계의 현지진출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26일 첫 방문국인 말레이지아에서는 증권감독위원회 다토 자린아 안워 위원장을 방문하고 향후 우리 증권회사들의 현지진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며 말레이시아 증권협회 피터 레옹 회장, 말레이지아 증권거래소 모하메드 압둘라 이사장 및 14개 현지 증권회사 대표 등 증권업계 주요인사를 만날 계획이다.

27일 두 번째 방문국인 인도네시아에서는 프란스커스 월리랑 수라바야 증권거래소 이사장, 이나노 다자디 인도네시아 결제보증 이사장 및 중앙예탁원 임원진 등 현지 증권유관기관장단을 면담하고 우리 증권업계 현지진출 시 업무개발과 진출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또 릴리 위다자자 인도네시아증권협회 회장 등 8개 현지 증권회사 대표를 면담하고 한국 증권업계의 현지진출 및 업무제휴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28일 마지막 방문국인 태국에서는 프라송 비나패트 증권거래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면담하고 우리 증권업계의 현지 진출방안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또 태국증권협회 캄파나트 로하차레온바니치 회장 등 현지 7개 증권회사 대표를 만나고 우리 증권업계의 현지진출과 양국 증권업계의 업무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방문에 대해 황건호 회장은 "동남아 이머징 마켓은 우리와 문화적·경제적으로 유사점이 많다"며 "한국 경제와 증권산업의 성장경험이 이들 나라에 벤치마킹 사례로 활용됨으로써 우리 증권회사가 현지 증권시장과 증권산업 성장에 장기적으로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