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격나선 文측 "유시민의 鄭 지지는 완벽한 자기부정"

최종수정 2007.11.26 10:08 기사입력 2007.11.26 10:07

댓글쓰기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 측이 26일 대통합민주신당 유시민 의원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문 후보 측은 유 의원이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참여정부 지지자가 문국현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자기부정"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유시민 의원의 정동영 후보 지지야말로 완벽한 자기부정이 아닐까"라면고 반격에 나섰다.

문 후보 측 김갑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 의원은 참여정부 기간 거의 대부분 정동영 후보를 인정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는 사람"이라면서 "유 의원이 정 후보를 향해 퍼부은 극언을 모으면 A4 용지 열장으로도 모자랄 만큼 방대하다"고 꼬집었다.

특히 "신당 경선과정에서 유 의원은 정 후보를 가리켜 참여정부의 곶감만 따먹은 사람이라며 '곶감동영'이라는 딱지까지 붙인 사람"이라면서 "그런 유 의원의 정동영 후보 지지야말로 완벽한 자기부정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유 의원이 참여정부의 관점에서 매사를 해석하려 하는 것은 일관성은 가져야 설득력이 생긴다"고 충고했다.

아울러 "지금 같은 당을 하고 있는 140명 의원들의 면면은 참여정부 임기 내내 대통령과 정부를 부정한 사람들이 70~80%에 육박하는 수준"이라면서 "그런 당에 몸담고 있는 유 의원이야말로 자기부정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