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I원장 "美경제 1%대 후반 성장률 유지"

최종수정 2007.11.26 09:26 기사입력 2007.11.26 09:26

댓글쓰기

심각한 경제둔화 없을 것…개발도상국서 보완
중국도 10% 성장 유지 전망

현정택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은 26일 "미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확대되고 있지만 심각하게 둔화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현 원장은 이날 SBS 라디오 '백지연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미국에서 주택가격이 계속 떨어지면서 담보대출자들이 돈을 갚지 못해 주식과 집값이 떨어지고 있다"며 "소비가 지탱하는 경제에서 소비도 줄어드는 문제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 같은 미국 경제의 심각성을 어느 정도로 볼 것인가에 대해서는 일부에서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도 "대체적으로는 경기가 둔화되더라도 1%대 후반 성장률은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진단했다.
 
현 원장은 중국 경제상황에 대해서도 "중국도 긴축을 얘기하고 하지만 내년에도 10%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며 "미국이나 선진국에서 어두운 구름은 있지만 개발도상국에서 어느 정도 보완해주는 형국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가계부채 위험성에 대해서는 "자산에 비해 부채가 많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 이를 지나치게 경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현 단계에서는 경제에 대한 단기적인 처방보다는 구조적인 문제, 예를 들어 규제 완화와 경쟁력 제고, 법질서 확보, FTA 등 무역장벽 완화와 외국인 투자 유치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나타나고 있는 주식ㆍ채권ㆍ원화가치 동반 약세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돈 줄이 말라가면서 주식과 채권값이 같이 떨어져 원화값도 약세"라며 "일부 일본 자금도 있지만 대세는 국내 외국은행 지점들이 미국 등 본점으로부터 해 온 대규모 차입이 회수되는 등 선진국 자금경색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승국 기자 inkle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