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향기] 겨울엔 늦잠 자라

최종수정 2007.11.26 11:10 기사입력 2007.11.26 11:10

댓글쓰기

   
 
              변희승 여의도한의원 원장
지구 온난화 때문인지 가을이 깊어가도 겨울이 올 생각을 않는 것 같더니,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 몸이 약한 사람은 쉽게 감기에 걸리고,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겨울을 잘 지내기 위해서는 올바른 건강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라.' '운동을 많이 하라.' 같은 건강상식은 누구나 알고 있는 기본적인 섭생법이다. 그러나 한방의 바이블 이라고 하는 '황제내경'에는 각 계절별로 건강관리법이 조금씩 다르게 기술돼 있다.

상고천진론(上古天眞論)이라는 부분을 보면 '겨울철 3개월(12월, 1월, 2월)은 폐장(閉藏), 즉 문 닫아 걸고 저장하는 것이 묘법'이라고 돼있다. 밖으로 많이 다니지 말고 은인자중하여 에너지를 축적, 저장하라는 뜻이다. 

또 '일찍 잠자리에 들고, 아침 늦게까지 충분히 잠을 자야 한다.' '몸을 따뜻이 하고, 따뜻한 음식을 많이 먹는다'고 쓰여 있다. 잦은 야외 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은 피하고, 새벽에 너무 일찍 일어나지 말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며, 체온을 잘 유지해 건강을 지키라는 내용이다. '아침형 인간'의 리듬과는 다소 어긋남이 있지만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에너지가 필요한 겨울철에 체력을 보전하는 방법으로써,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고 쫓아가려는 옛 선인들의 지혜가 엿보인다.

겨울에 몸 관리를 잘 하지 못하면 봄에 여러 가지 질환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통계에 의하면 봄에 유난히 뇌혈관 질환이 많다는 보고가 있다. 

혈압이 높다든지 중풍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겨울철 건강관리에 특히 유념해야 한다. 이런 큰 병에 걸리지 않더라도 봄에 유난히 감기에 잘 걸리거나 봄을 많이 타는 것도 모두 겨울철 잘못된 섭생의 결과로 볼 수 있다.

몸이 약하거나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은 항상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차가운 바람에 노출되지 않게 마스크를 착용 하고 목을 감싸는 스웨터나 머플러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생강차나 모과차, 계피차 등에 꿀을 타서 따끈하게 마시면 한기(寒氣)를 쫓아내고 감기를 예방하는 데 좋다. 야외에서의 장시간의 운동은 피하고, 가벼운 실내 운동이나 몸을 푸는 정도의 스트레칭이 적당하다. 겨울철에는 조금쯤 늦잠을 자고 생활의 여유를 부리는 '게으른 건강법'을 권하고 싶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