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통일 "北은 건설업계의 '블루오션'"

최종수정 2007.11.24 14:50 기사입력 2007.11.24 14:50

댓글쓰기

"북한은 우리 나라 건설업계의 '블루오션'이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4일 제주시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2008년도 건설산업발전모색 연찬회' 초청 강연에서 "남북정상회담과 총리회담을 통해 개성공단 확장뿐만 아니라 해주경제특구 및 안변·남포 조선단지 등에 대해 법률·제도적 장치를 마련키로 합의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개성-신의주 철도는 다음달 초 현지조사에 착수하는 등 내년부터 노후한 북한 철도와 도로의 개보수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들 사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건설사업이기 때문에 여러분에게 상당한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또 "당장 내년 초부터 한강하구에서 골재채취사업을 착수하기로 남북간 합의가 돼 있다"며 "한강하구의 골재 부존량은 10억8천만㎥로 추정되는데 이는 수도권에서 진행되는 건설공사에서 20년 이상 쓸 수 있는 분량"이라고 말했다.

대한건설협회와 건설공제조합이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건설업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남북경협'을 주제로 한 이 장관의 강연을 경청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