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昌과 沈 후보포기하고 李나 지지해라 "

최종수정 2007.11.24 14:23 기사입력 2007.11.24 14:22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24일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의 원칙없는 통합추진에 반발해 탈당한 조순형 의원을 진정한 대쪽으로 치켜세우며 범여권의 이합집산을 비판했다.

한나라당 박형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쪽'으로 널리 알려진 조 의원은 '짝퉁 대쪽'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이런 조순형 의원이 양당의 통합을 반대해 온 것은 일리가 있고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신당과 민주당의 '나눠 먹기' 통합은 결국  '야합'이 초래한 실패였다"면서 " 민주당이 정동영 후보의 신당에 철저히 이용당했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노선으로 따지면, 이명박-이인제-심대평-이회창 후보가 한편이 되고, 정동영-문국현이 다른 한편이 되는 것이 맞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가장 왼쪽에 권영길 후보의 민주노동당이 포진하는 것이 정당 정치의 지형으로 볼 때 올바른 모습이며 이렇게 가는 것이 정상적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심대평 국민중심당 대선후보와 이회창 무소속 대선후보는 이명박 후보와 따로 갈 이유가 전혀 없다"며 "후보 등록을 포기하고 이명박 후보를 지지할 것을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