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파업, 노사정 협상으로 진정 국면

최종수정 2007.11.22 23:12 기사입력 2007.11.22 23:12

댓글쓰기

프랑스 파업 사태를 타개하기 위한 노사정 3자 협상이 진행되면서 사태가 의외로 진전을 보였다고 22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실제로 21일 노사정 3자 협상을 계기로 노조원들의 업무 복귀가 두드러졌다. 파업의 실질적인 명분을 잃은 노조가 여론 약화와 정부의 강경책을 인식해 복귀를 서두르는 것이다.

업무에 복귀한 노조원들이 늘어 22일 대중교통 운행 사정은 전날에 비해 훨씬 나아졌다. 

노조 대표들은 협상에서 일부 진전이 있었다고 밝히는 한편 프랑스 국유철도(SNCF) 측도 "운행열차가 상당히 증가했다"고 말했다. 테제베(TGV)는 3대 중 2대가 운행에 투입됐고 파리 지하철도 3대 중 1대가 정상운행됐다. 

정부는 3자 협상에서 노조 측에 임금 인상안을 제시했으며 SNCF 경영진은 노조가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하면 연간 9000만유로(약125조원)의 재정지원을 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파업사태가 일주일 이상 계속되자 일부에서는 정부와 노동계가 국민을 볼모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는 비판의 소리도 나오고 있다. 

여론에서는, 21일 TGV 노선에 방화와 철로 및 신호시스템 파괴 등 최소 20여건의 시설 파괴가 신고됐으며 이로 인해 TGV 운행지연사태가 속출했다.

이에 SNCF는 전체 700대 중 절반 이상 회복된 TGV 운행이 시설물 파괴 여파로 큰 지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도미니크 뷔세로 교통장관은 "아주 심각하고도 비난받을만한 폭력행위"라면서 "특히 조직적인 저항으로 보여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파업을 이끌고 있는 노조 대표부도 "이런 폭력사태는 철도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며 거들었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도 폭력 시위 용의자를 체포해 엄단할 것을 정부에 지시했다. 

프랑스 언론들은 이같은 시설 파괴는 파업 후 노사정 대표들의 첫 협상 중에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협상에 반대하는 소수 급진파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배수경 기자 sue6870@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