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측 "민노당, 대선잔금 음모책동 취하하라"

최종수정 2007.11.22 16:05 기사입력 2007.11.22 16:05

댓글쓰기

무소속 이회창 대선후보측은 22일 '2002년 대선잔금 처리의혹'과 관련, 이 후보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혐의로 고발한 민주노동당에 "음모책동을 즉각 취하하라"고 말했다.

이 후보 측 조용남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002년 대선자금 문제는 이미 대검 중수부의 엄중한 조사와 법원의 치밀한 재판과정을 통해 진실이 밝혀졌다"며 "민노당의 고발은 오로지 한나라당 고위 당직자의 발언만을 가지고 제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민노당은 "이 후보는 2002년 대선 직후 대선잔금 154억원을 보관하고 있다가 검찰수사가 시작된 2004년 봄 측근을 통해 삼성에 뒤늦게 돌려줬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를 사적 용도로 쓴 의혹이 있다"며 이 후보를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에 조 부대변인은 "이는 고발을 빙자한 터무니없는 무고이자 후보자 비방"이라며 "나아가 한나라당과 사실상 공모한 대선 잔금에 대한 음모 책동으로 볼 수밖에 없다. 민노당 답지 않은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이를 즉각 취하하지 않으면, 준엄한 국민적·법적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