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사직 내놓은 강문석 동아제약 이사

최종수정 2007.11.22 15:01 기사입력 2007.11.22 15:00

댓글쓰기

동아제약 강신호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였던 둘째 아들 강문석 동아제약 이사가 이사직을 내놓았다. 강 이사는 자진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제약은 22일 강문석 이사의 퇴임으로 인해 회사 소유주식 수가 37만5천531주(3.75%)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강 전 이사는 강 회장과 특수관계인으로 묶여 있으며 비록 이사직에서 물러나긴 했지만 자신의 동아제약 지분은 팔지 않고 그대로 보유하고 있다. 

강문석 전 이사는 지난 9월 ‘추가 이사 선임의 건’을 안건으로 임시주총을 요구, 경영권 확보를 시도했으나 지난달 31일 열린 주총 표 대결에서 패배한 적이 있다. 

강 이사의 사임과 관련해 동아제약 의 한 관계자는 "동아제약 경영권 관련 분쟁은 이제 깨끗하게 정리됐고 더 이상의 뒷말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