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용산 집창촌 재개발' 조합장 등 7명 사법처리

최종수정 2007.11.22 13:14 기사입력 2007.11.22 13:14

댓글쓰기

서울 용산 집창촌 재개발 사업을 둘러싸고 이권에 개입한 조합장과 취진위 부원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 서부지검 형사5부(김오수 부장)는 22일 용산구 집창촌 재개발의 이권을 주는 대가로 건설업체에게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조합장 정모씨(52)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같은 혐의로 조합 윤모이사(45)와 임모이사(50), 돈을 건넨(배임증재 혐의) 설계업체 대표 윤모씨(47), 안모(63)씨와 도시정비업체 대표 조모씨(52) 등 5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 조합 관계자들은 2003년 말부터 2005년 초까지 모 건축사무소 대표 안모씨(63)로부터 설계업자로 선정청탁을 받은 것을 계기로 모두 17차례에 걸쳐 1억7천만원을 챙기는 등 3개 업체로부터 5억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앞서 '조합장 정씨의 비리를 수사기관에 폭로해 조합장에서 물러나도록 해주겠다'며 이권 경쟁에서 밀린 업체로부터 2억원을 받은 조합 추진위원회 부위원장 신모씨(44)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한편  검찰은 신씨가 정씨의 구속 등 사법처리를 부탁하며 업체로부터 받은 돈 가운데 4천300만원을 현직 대법관의 전 운전사 심모씨에게 건넸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달아난 심씨를 수배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