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총재 "미국경제 둔화 아시아국가에 큰 영향 없을 것"

최종수정 2007.11.22 12:00 기사입력 2007.11.22 12:00

댓글쓰기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9일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개최된 국제결제은행(BIS) 총재회의에서 "한국을 비롯한 대부분 아시아 국가들이 금융위기 이후 수출을 다변화한 결과 대미 수출 의존도가 줄어들어 미국 경제가 급속한 침체를 보이지 않는 한 크게 우려할만한 상황은 초래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국 중앙은행 총재들은 미국과 다른 국가들간 경제 탈동조화 및 글로벌 경제성장의 재조정 가능성 등을 논의하면서 미국 이외 지역의 경제가 미국경제 둔화 영향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지 여부는 좀더 지켜봐야 할 것이며 미국의 수요 위축을 완충할 수 있는 아시아 신흥시장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함께 총재들은 신용위축의 장기화로 은행들이 부정적 영향을 받게 될 가능성에 대비해 신BIS협약(바젤Ⅱ)의 지속적인 점검 및 보완 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이에 앞서 개최된 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해 최근 국부펀드의 확대배경 및 전망, 국부펀드의 확대가 국제금융시장 등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 총재는 22일 귀국했다.

김동환 기자 don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