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달부터 개성 화물열차 매일 1회 운영키로

최종수정 2007.11.22 10:13 기사입력 2007.11.22 10:13

댓글쓰기

다음달 11일부터 남측의 문산역과 북측 봉동역(개성공단 입구)을 오가는 경의선 화물열차가 다매일(주말 제외) 1회씩 운영된다.

또 개성-신의주 철도 개보수를 위한 남북 공동현지조사가 다음 달 12∼18일 진행된다.

통일부는 22일 남북이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남북철도협력분과위원회 제1차 실무접촉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실무접촉은 당초 20∼21일 예정됐지만 22일 새벽까지 이어졌으며 회담 대표로는 남측에서 김형석 통일부 경협기획관 등 4명이, 북측에서 박정성 철도성 국장 등 3명이 참석했다.

남북은 문산-봉동 간 화물열차를 다음 달 11일부터 매일 한 차례씩 운행하기로 하고 다음달 1일 철도운영공동위원회 1차 회의를 개성에서 열어 구체적인 운영 방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매일 실어나를 만한 물량이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수요를 창출한다는 차원에서 매일 운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또 화물열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분계역인 남측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에 각각 열차운행사무소를 설치하는 한편 철도연결의 마무리 공사에 필요한 자재·장비를 남측이 차관형태로 북측에 제공하기로 했다.

남북은 개통 첫날인 12월11일 북측 판문역에서 남북 공동기념행사를 갖기로 하고 행사 시각과 규모, 참가자 명단 등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