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YS "昌 먼저 인간이 돼라"

최종수정 2007.11.22 09:01 기사입력 2007.11.22 09:00

댓글쓰기

김영삼(YS) 전 대통령은 22일 무소속 이회창 대선후보에 대해 "먼저 인간이 돼야 한다","정치적 배신과 반칙" 등이라고 출마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극동포럼 초청 특강에서 "이 나라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는데 대해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 없다"며 "자신의 무능과 잘못으로 두 번씩이나 집권의 기회를 잃게 만든 장본인이 이제는 자신이 몸담았던 정당과 후보에게 비수를 들이대고 있다"며 이 후보 출마를 비판했다. 

당초 김 전 대통령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무소속 이회창 후보 가운데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비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이회창 후보를 강도높게 비난해 관심을 끌었다. 

김 전 대통령은 특히 "이 같은 정치적 배신과 반칙으로 한국의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국민의 정치 불신은 더욱 깊어가고 있다"며 "정치란 정의를 실현하는 일이요 바른 명분이 생명인데, 수신(修身)도 하지 못한 사람이 어떻게 치인치국대 할 수 있으며 법과 원칙을 저버린 사람이 어떻게 감히 국민 앞에서 법과 원칙을 말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정치도, 대통령도 그 모두가 인간이 되고 난 뒤의 일"이라며 "먼저 인간이 돼야 한다. 우리 모두 함께 '먼저 인간이 되라'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연루의혹이 제기되는 BBK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조사와 관련해서도, 자신의 재임 시절 김대중 전 대통령 대선자금 수사중단을 지시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내가 대통령 재임 중 김대중 씨의 1300억원이 넘는 천문학적 규모의 부정축재 자금 문제가 터져나왔다. 검찰이 그 문제를 수사하게 되면 김씨 구속이 불가피할 것이고 대선을 치를 수 없는 대혼란에 빠질 것이라 판단, 검찰총장을 불러 직접 수사유보를 지시했다"며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선이 불과 한 달도 남지 않았고 후보 등록을 눈앞에 두고 있는 이 때, 이 정권이 범죄자를 데려와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후보를 겨냥해 검찰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이것은 자신들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한 대선 판도를 뒤집어 보려는 전형적 정치공작일 뿐이며, 국민의 걷잡을 수 없는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 이번 대선을 똑바로 치르자"고 강조했다. 

지난 1997년 10월 19일 일요일 아침 9시, 당시 김영삼 대통령은 김태정 검찰총장을 청와대로 불러 김대중 후보에 대한 비자금 의혹사건 수사를 15대 대통령선거 이후로 연기하라고 지시했다. 수사를 했다가는 호남이나 서울에서 민란이 일어나 선거 자체를 치를 수 없을지 모른다는 이유에서였다. 

신한국당이 'DJ 비자금 670억 조성'을 고발했지만, 김영삼 대통령이 수사 유보를 지시했고, 신한국당 대통령후보였던 이회창씨는 급기야 김영삼 대통령에게 탈당을 요구했다. 이후 김영삼 대토령과 이회창 후보 간의 갈등은 극에 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김 전 대통령 아들인 현철씨가 오랜만에 모습을 나타냈으며, 이명박 후보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김수한 전 국회의장,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 등이 참석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