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스 편식' 벗어나라 [박운영의 샐러리맨 몸값 올리기]

최종수정 2007.11.22 10:50 기사입력 2007.11.22 10:50

댓글쓰기

인터넷은 자극적 연예·스포츠 기사가 대부분
경중 가려서 편집된 종이신문 사고력에 도움


   
 
         박운영 엔터웨이파트너스 부사장
필자는 점심 식사 후 사무실을 둘러보는 습관이 있다. 바쁜 업무 때문에 얼굴조차 보지 못하고 지내는 동료들과 가벼운 수다라도 떨고 싶어서다.
 
그 때마다 느끼는 일인데 많은 동료들이 들여다 보는 모니터에는 연예계 뉴스, 스포츠 뉴스들이 떠 있다. 주식 시장 그래프도 보인다. 회사에서 돈을 들여 구독 중인 종합 일간지, 경제지 등 종이 신문을 보는 이는 손꼽을 정도다.
 
왜 종이 신문을 읽지 않는지 물어보면 "인터넷 뉴스만 봐도 되는데 굳이 종이 신문을 왜 보느냐"는 답변이 돌아온다. 검색도 되고 신문 값도 내지 않아도 된단다. 눈치챘겠지만 오늘의 주제는 '가벼운 뉴스 위주의 정보 편식에서 벗어나자'는 것이다.
 
뉴스는 정보와 지식의 원천이다. 정보와 지식이 돈이 되는 정보화 사회에서는 한 개인이 어떤 뉴스를 자주 접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이 특정 영역에서 어느 정도의 활약을 펼칠 것인가에 결정적 영향을 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뉴스 접촉은 어떻게 이뤄질까?
 
상당수가 회사에서는 인터넷으로, 집에서는 TV를 통해 뉴스를 접하고 있지 않을까. 인터넷 뉴스의 장점은 인정할 만하다. 무료인데다 검색이 쉽다는 점 외에도 실시간 뉴스라는 장점이 있다. 더불어 내가 원하는 특정 영역의 정보만을 맞춤형으로 이메일로 보내준다. 중요 뉴스가 있을 경우 컴퓨터 화면 하단에 뉴스 제목을 알려주는 서비스도 있다.
 
그러나 인터넷 뉴스의 '가벼움'은 생각해봐야 한다. 연예인, 방송, 스포츠 기사가 많다. 정치, 사회 관련 기사도 자극적인 편이다. 굳은 의지를 갖고 있지 않는 이상 자연스럽게 눈은 자극적인 기사 제목을 따라 움직인다. 뉴스 편식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필자는 뉴스의 경중을 가려 읽고 사설이나 칼럼에도 관심을 가져달라는 얘기를 하고 싶다. 모든 뉴스가 똑같은 가치와 정보를 담고 있는 것은 아니다. 보다 중요한 뉴스와 그렇지 않은 뉴스를 골라 볼 수 있는 면에서 잘 편집된 종이 신문의 가치는 높다. 그리고 해설 기사와 사설, 칼럼은 생각하는 힘을 길러준다. 생각하는 힘이 길러지면 자신의 의견을 조리있게 정리해서 표현할 수 있게 된다.
 
필자의 '뉴스 섭취법'을 잠깐 소개한다. TV 아침 뉴스로 밤새 일어난 소식을 접한다. 출근길에는 지하철 공짜신문으로 생활 정보를 얻는다. 출근 직후와 점심 직후에는 조간, 석간 경제신문의 주요 기사를 훑어본다. 업무와 관련한 맞춤 소식은 이메일로 받는다. 퇴근 전에 각 언론사 홈페이지에 게재된 칼럼과 사설 중 관심이 가는 것을 골라 인쇄해 놓고 퇴근길이나 귀가 후 꼭 한번씩 정독을 한다. 경중에 따라 섭취하는 뉴스는 직장인을 살찌우는 영양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