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리카 김 "김경준 범죄인이면 李도 같은 범죄인"(2보)

최종수정 2007.11.22 08:38 기사입력 2007.11.22 08:38

댓글쓰기

BBK주가조작 사건의 핵심인 김경준씨의 누나 에리카 김씨는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BBK 의 실제 소유주고 거듭 주장했다.

미국에 있는 에리카 김 씨는 22일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보라씨가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한 영문 3장 한글 1장의 계약서를 보면 이명박 후보가 BBK의 실제 소유주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4장의 계약서의 원본은 김씨측과 이 후보측 모두 한 분 씩 갖고 있으며 이 후보도 당연히 갖고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3건의 영문 계약서는 EBK 증권중개사를 설립하면서 나중에 증권사의 모든 주식을 이 후보 측에 되돌리기 위해 LKe뱅크와 김경준 씨, 이 후보 그리고 eBANK KOREA 증권 간에 체결한 이면계약서라는 주장이다.

김씨는 4장의 계약서를 각 각 별도로 보면 내용이 틀려 보이지만 하나의 시리즈로 놓고 보면 정당한 사업계약이며 회사를 따로 따로 만들었지만 사실은 똑같은 사람과 똑같은 자본금을 운영하면서 허가받기 위한 것이다는 설명이다.

김씨는 한글계약서의 경우 이 후보가 BBK소유자라는 걸 증명하는 계약서라고 말했다.

이면계약서를 만든 목적에 대해서는 "회사가 돈을 갖고 여러 회사의 자본금이라고 얘기하기 위해 설립근거를 만들기 위해서 한 서류작업"이라고 말했다.

김 씨는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는 "이 후보와 여러 민사소송 과정에서도 서류를 제출하라는 내용이 없었을 뿐" 이라면서 " 대한민국에서 대통령을 뽑는 최고 이슈될만한 중요한 서류인데 처음부터 물어보지도 않는 서류를 내밀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3년 반 전에는 이명박 후보가 대선 후보로 나올지 안나올지도 모르는 상황인데다 미국 법적 절차상 그런 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었다는 주장이다.

김경준씨가 범죄인도조약을 통해 송환된 것도 옵셔널벤처스에 대한 내용에 한정 돼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 씨는 이명박 후보가 소유주도 아니고 주가조작에 가담하지도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 "만약 이 사건에서 내 동생(김경준)이 범죄를 저질렀다면 이 후보도 똑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보라씨가 기자회견에서 2000년 12월 다스의 투자금 출처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데 대해서 "언론에서 나온 도곡동 땅의 판매날짜와 판매액수, 다스에서 돈을 투자했다는 날짜 등을 다 계산해 보면 알 것이다"며 다스의 투자와 이 후보측의 연관성을 제기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