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홍은동 일대 재건축 예정구역 지정

최종수정 2007.11.22 06:58 기사입력 2007.11.22 06:58

댓글쓰기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일대가 재건축 정비예정 구역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21일 제2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회의를 열어 서대문구 홍은동 411-3번지 일대에 대한 '주택 재건축 사업 정비예정 구역 선정안'을 처리했다고 22일 밝혔다.

10만4291㎡ 규모의 이 구역에는 용적률 190%이 적용돼 평균 10층의 주거용 건물이 건립된다.

건축위는 또 마포구 대흥동 12번지 일대 6만1925㎡ 규모의 '대흥 제2주택 재개발 구역 지정안'도 가결했다.

이에 따라 이 곳에는 1032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 종교시설, 주민센터 등이 들어서게 된다. 이 구역에 들어설 아파트에는 용적률 232%와 층수 평균 16층 이하가 적용된다.

아울러 종로구 옥인동 47번지 일대 3만428㎡ 면적의 '옥인 제1주택 재개발 구역 지정안'도 통과됐다.

이에 따라 옥인 제1 재개발 구역에는 5층 높이의 공동주택 330가구가 들어서게 됐으며, 용적률은 최고 143%, 층수는 5층이 적용된다.

고형광 기자 kohk0101@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