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수사본부장' 박한철 울산지검장 임명(상보)

최종수정 2007.11.19 18:16 기사입력 2007.11.19 16:49

댓글쓰기

'삼성 비자금 고발 사건'에 대해 제기된 의혹의 전반을 밝혀낼 '특별수사ㆍ감찰본부'(이하 특별수사본부)의 본부장에 박한철 울산지검장(54ㆍ사시 23회)이 임명됐다.

김경수 대검 홍보기획관은 이날 기자브리핑을 갖고 "공정성과 업무능력을 함께 갖춘 특별수사본부장에 가장 적절한 인물인 박 검사장을 정상명 검찰총장이 임명했다"고 밝혔다.

현재 울산에 머물고 있는 박 검사장은 20일 짐을 챙겨 상경한 뒤 곧바로 수사팀 인선작업에 들어갈 방침이어 당분간 울산지검은 차장검사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특별수사본부는 당초 예상과 달리 대검찰청사 내 설치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이나 재경 검찰청사 공간을 활용할 계획이다.

특별수사본부는 대검찰청 소속으로 편제되지만 수사 과정을 검찰총장 등 수뇌부에 따로 보고하지 않고 본부장이 전권을 쥐고 독자적인 수사를 진행 한 뒤 최종 결과만 총장에게 보고하게 된다.

특별수사본부는 수사팀이 구성되는 대로 현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오광수 부장검사)가 진행중인 삼성 사건을 넘겨 받아 참여연대와 민변이 고발한 ▲삼성그룹 지배권 승계를 위한 불법행위와 사건 은폐 ▲불법 비자금 조성 ▲정ㆍ관계와 법조계, 언론계를 상대로 한 로비 ▲불법 차명계좌 개설 등에 대한 본적적인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특별수사본부는 참여연대와 민변 관계자를 상대로 고소인 조사를 실시함과 동시에 의혹을 처음 제기한 김용철 변호사를 소환해 증빙자료 등을 넘겨 받아 검토작업에 들어가는 한편 관련 차명 계좌 추적을 위한 압수수색 등 후속 조치도 발빠르게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임채진 차기 총장(26일 취임)과 이귀남 대검 중수부장 등과 둘러싼 삼성장학생 의혹의 실체도 가려낼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15일 삼성 수사에 대한 공정성 시비가 일자 대검찰청내 독립수사기구인 특별수사본부 설치라는 승부수를 던지고,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검사장급 이상의 본부장 인선 작업에 들어갔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