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한나라당은 이명박 인질"

최종수정 2007.11.19 16:21 기사입력 2007.11.19 16:21

댓글쓰기

"(이명박) 후보 하나의 잘못 때문에 당 전체가 후보의 인질이 돼버렸다"

무소속 이회창 대선후보는 19일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를 직접 겨냥, "왜 후보 하나 때문에 욕을 먹고 곤혹을 치르나, 요즘 한나라당을 보면 안타깝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 후보는 이날 경남 마산을 방문, 한길클럽의 주최로 열린 초청강연을 통해 "한나라당은 친정 당이고 결코 험한 얘기 하고싶지 않다"면서도 "정말 개혁을 추구하는 수권정당이라면 과감하게 후보의 비리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정신적 기반, 법적 기반, 도덕적 가치를 되찾아 국가의 품격을 높이는데 앞장서고 남북관계도 제대로 가닥을 잡아 진정한 한반도의 평화시대가 오도록 해야한다"며 "그러나 한나라당 후보는 이 일을 할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한나라당 후보는 그동안 수십번의 위장전입이나 자녀의 위장취업, 여러가지 부정 자산 취득 등의 의혹, 법적 혐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남북문제에 있어서도 저는 한나라당 후보의 원칙과 철학이 무엇인지를 모르겠다"며 공격의 날을 세웠다.

이명박 후보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햇볕정책의 아류와 같은 평화비전이라는 대북정책 내놨다"고 힐난한 뒤 "또 나의 출마 선언 이후 평화비전이 자신의 대북정책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상황에 따라서 편리한대로 입장 바꿔 말하는 정치인"이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초청강연을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최근 소폭 하락하거나 정체하고 있는 자신의 지지율에 대해 "중요한 것은 지지율이 아니라 내 스스로가 얼마나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느냐 하는 신념과 용기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어 BBK와 관련, 입장변화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는 "검찰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조사하는 것이 나라를 편안하게 하는 것이라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창원지역의 한 중소기업 방문 일정을 끝으로 제 2차 지방 투어를 마치고 상경, 정책 다듬기에 돌입할 예정이다. 당초 22~25일로 예정됐던 제 3차 지방 투어는 '시급한 대선 정국'을 이유로 잠시 유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산=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