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중국서 '신형 쎄라토' 첫 선

최종수정 2007.11.19 13:08 기사입력 2007.11.19 13:07

댓글쓰기

   
 

기아자동차는 19일 중국 광저우 국제회의 전람 중심에서 열린 ‘2007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형 쎄라토'를 처음 공개했다.

'신형 쎄라토'는 기존 중국형 쎄라토에 비해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에 보다 역동적인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후면부는 볼륨감을 높여 더욱 세련된 모습을 갖췄다.

내부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움을 살린 것은 물론 클러스터(계기판)과 센터페시아는 역동적이고 세련되게 디자인 해 중국인들이 선호를 적극 반영했다.

또한 기아차는 지난 4월 열린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쎄라토 5도어'을 이번 모터쇼에 신형 쎄라토와 함께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기아차는 '쎄라토 5도어' 출시를 통해 소비자의 선택폭이 넓어지는 만큼 경쟁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05년 ‘싸이라투(賽拉&22270;,Sailatu)’라는 이름으로 중국에서 첫 선을 보인 '쎄라토'는 출시 이후 지난 달까지 14만7000여대가 판매되며 중국에서 기아차 브랜드를 대표하는 ‘베스트 셀링 카’로 자리매김해 왔다.

신형 쎄라토는 올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는 둥펑위에다기아 제 2공장에서 생산된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기아차 수출3실장 김건희 이사는 “내년 1월 국내 출시될 대형 프리미엄 SUV 신차 ‘모하비(Mohave, 수출명: Borrego)’는 ‘바루이(覇&38160;. barui)’라는 이름으로 내년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이달 19일부터 26일까지 광저우 국제 전람 중심에서 열리는 ‘2007 광저우 모터쇼’에 1015㎡ (307평)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중국형 쎄라토, 뉴오피러스, 프로씨드(Pro-cee’d) 등 완성차 6대를 비롯 프라이드, 스포티지 등 둥펑위에다기아 생산차량 4대와 쎄라토 레이싱카까지 총 11대를 공개했다. 

김정민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