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BBK 관련없어 검찰이 부를 이유없다"

최종수정 2007.11.19 12:50 기사입력 2007.11.19 12:49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19일 'BBK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BBK 의혹은 검찰이 조사해보면 저를 부를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협조여부를 묻는 질문에 "수사에는 협조해야 한다"면서도"검찰이 의문 있으면 부를 수 있지만 (BBK주가조작 사건과) 완전히 관계없기에 검찰이 부를 이유는 없다"고 말해 소환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 후보는 이어 김경준 전 BBK 대표가 주도한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 "주가조작을 할만한 전문지식도 없고 그렇게 할 생각도 없었고 그렇게 하지도 않았다"며 "대한민국의 법이 살아있다면 (진실이) 가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김경준씨와 만남 시점에 대해 "2000년 미국에서 귀국한 이후 김씨가 사업아이디어를 갖고 사무실로 직접 찾아왔다"며 "국내 아직 채택되지 않은 e뱅킹에 대해 브리핑을 해줘 흥미를 가졌다. 부모들이 찾아와 도와달라고 부탁해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경준씨가 주장하는 이면계약서 존재여부와 관련, "이면이 있다 없다는 것은 무엇을 두고 하는지 잘 모르겠다. 있을 것 같지도 않고 아마 다른 것을 가지고 그러는 것이지..."라며 존재를 부인했다.

이 후보는 도곡동땅 매각대금이 BBK유입 의혹과 관련, "검찰이 도곡동 땅에 대해 발표한 것은 검찰답지 않은 것이었다"며 "검찰 자체 조사에서 땅값은 땅값이고 다스는 다스라는게 분명히 나와있다. 검찰 조사에서 분명히 아니라고 나와있기에 더 답변할 필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범여권을 겨냥 "정치인들이 없는 말 하는 것은 2002년 김대업 수법에 익수해져서 그 향수에 젖어서 그러는 것"이라며"대선후보들은 국민을 위해서 정책내놓고 경쟁하고 이 문제는 법에 맡기자"고 요구했다.

그는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에 대해 도의적인 차원에서 사과를 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저와 무관하게 발생한 문제이기 때문에 도의적 책임보다 법적으로 해결해 보상이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무소속 이회창 후보와의 연대 가능성에 언급, "항상 문이 열려있다"면서 "이회창 후보가 그만한 판단을 할 수 있는 지식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여지를 남겨뒀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