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회찬 "노 대통령, 퇴임 후 삼성특검 조사받을 것"

최종수정 2007.11.19 11:00 기사입력 2007.11.19 11:00

댓글쓰기

민주노동당 삼성비자금 특별대책본부장인 노회찬 의원은 19일 "신당과 한나라당, 청와대의 행태는 삼성의 떡값을 받은 삼성장학생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노 대통령은 퇴임 이후 삼성특검에서 불법대선자금 조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이날 삼성비자금 특검법을 논의한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 "신당과 한나라당, 청와대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내걸고 특검법을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선 "신당이 실현 가능성도 없고 실익도 없는 BBK 특검법을 끼워 넣은 것은 삼성 특검법을 무산시키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면서 신당의 방해공작으로 삼성특검법이 무산된다면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공직부패수사처 설치를 요구한 청와대의 주장과 관련, "변양균, 정윤재 비리의혹사건 때는 잠자코 있던 청와대가 유독 삼성특검법에 대해서만 공수처법 운운하는 것은 이미 삼성에 길들여져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노 대통령이 한때 운영했던 생수회사 장수천의 빚 변제자금으로 불법대선자금 2억5000만원이 흘러간 것이 확인됐지만 현직 대통령의 특수성을 고려해 입건하지 않았다"면서 "퇴임 후 진행될 삼성특검에서 조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나라당은 삼성비자금 특검법을 BBK 정국을 빠져나가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면서 "노무현 당선축하금 운운하면서 생뚱맞은 주장을 펼치는 것은 BBK 문제를 희석시키려는 얄팍한 술수"라고 꼬집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