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찬바람 불면 쑤시는 허리..온천이 부른다

최종수정 2007.11.19 11:45 기사입력 2007.11.19 11:45

댓글쓰기

근육수축·혈행장애 환자 급증
온천욕·온찜질 등 몸 따뜻하게
40도 이상·30분 넘기면 역효과


남성은 '허리'에 민감하다. 허리 힘이 곧 남성을 상징한다는 믿음이 팽배해 있을 정도다. 이 때문에 허리에 좋다는 약과 운동이라면 가리지 않는다. 이런 열성은 겨울로 접어들수록 더욱 눈물겨워진다. 남성들의 허리에 가장 치명적인 계절이 '겨울'이기 때문이다. 

기온이 떨어지면 허리 근육이 위축돼 작은 충격에도 큰 손상을 입을뿐더러 운동량도 줄어 체중이 늘면서 요통이 나타나거나 심해지는 것이다. 실제 겨울철에는 허리 통증에 시달리는 남성들이 급증한다. 평상시 허리 관리를 잘하던 사람들도 겨울로 접어들면서 통증이 시작되거나 악화된다. 허리 디스크 증세가 있거나 허리가 약한 남성들이 증상 악화를 호소하는 것도 이 계절이다. 


▲겨울철, 요통이 심해지는 이유

요통의 원인은 다양하다. 나쁜 자세나 생활 습관, 외부와 부딪혀 다치거나 혈액 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 노화, 과로, 스트레스 등이다. 겨울철에는 이런 요통이 더욱 빈번하게 발생하고 심해지는 경향이 짙다. 다른 계절에 비해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요인이 더해지기 때문이다. 

먼저 근육 수축과 긴장이 한 요인이다. 척추는 많은 근육과 뼈로 구성돼 있다. 뼈를 싸고 있는 근육은 늘 부드러워야 한다. 근육이 딱딱해진 경우는 병이 생겼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겨울철 기온이 떨어지면 허리 주위 근육이 수축되거나 긴장돼 굳어진다. 이 때문에 척추와 추간판을 보호해야 할 근육이 오히려 뼈와 신경조직에 부담을 주게 돼 허리 통증이 심해진다. 

혈액순환 장애도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한 가지이다. 기온이 낮아지면 허리 근육이 차가워지고 굳어져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이는 또다시 근육과 인대를 더욱 딱딱하게 만들게 되고 악순환이 되풀이되는 것이다. 이로 인해 추간판 등에 영양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허리가 약해지거나 요통이 악화된다. 

끝으로 비만이 있다. 남성들은 연말연시 잦은 술자리나 그에 따른 스트레스 등으로 살이 찌기 쉽다. 또한 추운 날씨로 운동량이 줄 뿐 아니라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면서 신체 활동량도 줄어든다. 이 때문에 칼로리 소모량도 감소해 자연스럽게 체중이 증가한다. 체중이 1kg 증가하면 허리가 받는 하중은 5kg 정도 늘어난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요통 예방,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게 최선책 

겨울철 요통 예방은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게 최선책이다. 온천욕을 하거나 온찜질을 하면 허리 통증을 다스리는데 효과적이다. 추위로 위축된 근육이 풀리고 혈액 순환이 원활해져 통증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40도 이상의 고온은 피하고 시간도 한 번에 30분을 넘겨선 안 된다. 온천욕의 경우 하루 4~5시간 이상 하면 오히려 허리에 독이 되는데 온찜질도 마찬가지이다. 

사우나를 할 때는 냉탕과 온탕을 번갈아 이용해선 안 된다. 몸 밖의 기온이 뼈까지 전달되기 위해서는 땀구멍과 진피조직, 근육, 뼈를 둘러싼 골막 등을 지나야 한다. 뼈가 우리 몸 속 깊숙한 곳에 있는 이유는 요통 같은 질환을 심화하는 차가운 기운으로부터 뼈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따뜻한 물로 땀구멍을 열어놓은 상태에서 찬물에 몸을 다글 경우 찬 기운이 뼛속까지 그대로 들어가기 때문에 요통에 위험하다. 

운동도 겨울철 요통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겨울철 운동은 욕심을 부려선 안 된다. 무리한 운동 계획보다는 평소 꾸준히 실천할 수 있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 찬 공기에 심장과 폐가 잘 적응하도록 하려면 빨리 걷기와 수영 등의 운동이 적당하다. 운동 시간대도 신경 써야 한다. 너무 이른 새벽 시간은 피한다. 뇌졸중이나 심장병을 일으킬 수 있어서다.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도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직장에서 떨어진 곳에 주차를 하고 걷거나 버스ㆍ지하철을 이용한다.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거나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근무하는 자세는 피한다.
<도움말 공병준 나은병원 원장>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