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오늘 출국

최종수정 2007.11.19 06:24 기사입력 2007.11.19 06:21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20.21일 이틀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11차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 한ㆍ아세안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하기 위해 19일 출국한다.

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진전 상황 및 2007남북정상회담 성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참가국의 지속적인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또 동아시아 공동번영을 위한 역내 경제공동체 구축, 역내 개발격차 해소 및 사회.문화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며, 아세안+3 체제의 향후 발전방향을 담은 '제2차 동아시아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 및 이의 이행을 위한 사업계획을 회원국 정상들과 함께 채택한다.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올해 1월 한ㆍ아세안 정상회의(필리핀 세부)를 계기로 제시된 '한-아세안 센터 설립 양해각서' 체결과, 그동안 추진돼 왔던 한-아세안 FTA(자유무역협정) 서비스 협정에 대한 서명도 이뤄지게 된다.

노 대통령은 정상회의 참석기간인 20일 원자바오 중국 총리,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제 8차 한ㆍ중ㆍ일 정상회의도 주재한다. 

한중, 한일정상회담에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 설명과 더불어 북한 핵폐기 및 평화협정 논의 프로세스, 남.북.미.중이 참여하는 4자 정상선언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일 정상회담은 지난 9월 후쿠다 총리 취임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노 대통령은 오는 22일 귀국한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