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조난선박 구조 '中에 사의 전달'

최종수정 2007.11.17 16:20 기사입력 2007.11.17 16:19

댓글쓰기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중국이 옌타이 인근 해역에서 침몰된 '증산호'의 선원들을 구조해준 데 대해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시하고 북중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중앙통신은 이날 '보도'를 통해 "얼마전 우리 선박 증산호가 무역화물을 싣고 중국 산둥반도로 항행하던 중 옌타이시 앞바다에서 강한 바람에 의해 조난당했다"며 "조난신호를 받은 후 중국측은 즉시 해당 부문에 전력을 다해 구조작업을 전개하라는 지시를 하달했고 산둥성 해사국, 옌타이시와 웨이하이시 해상구조센터, 해당지역 군부대에서는 긴급조치를 취해 수 십척의 구조선박을 조난지점에 파견했다"고 소개했다.

이 통신은 "현지 지방정부와 주둔 군부대에서는 수 천명의 군중과 군인을 동원해 대규모 구조작업을 전개했고 많은 양의 추위방지물자와 의료진을 동원해 구조된 선원에 대한 치료사업도 해주었다"며 "그 결과 이번에 조난당한 우리 선박선원 23명 중 20명이 구원돼 조국의 품에 돌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에 중국측이 조난당한 우리 선박선원들에 대한 구조작업을 성의있게 해준 것은 날로 좋게 발전하는 전통적인 조(북).중친선의 발현으로 된다"며 "우리는 중국정부와 지방인민들이 조난당한 우리 선원들에 대한 구조와 치료를 성의있게 해준데 대해 매우 고맙게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우리는 앞으로도 중국측과 함께 어려울 때 서로 도와주는 훌륭한 미풍을 살려 조.중 친선관계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