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검찰, 김경준 입단속 왜 안하나"

최종수정 2007.11.17 15:57 기사입력 2007.11.17 15:57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17일 검찰 조사가 진행중인 BBK사건의 주인공 김경준씨의 '자료'발언를 방치한 검찰에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김경준씨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서 "(자신의)주장을 입증할 자료를 갖고 왔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입증할 자료를 갖고왔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곧바로 논평을 내고 "김경준씨의 발언이 2002년 김대업이 갖고 있다던 녹음테이프가 생각난다"며 "2002년에는 조작된 녹음테이프가 선거에 악용됐고 2007년에는 위조된 이면계약서 등이 악용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한나라당은 귀국 첫날과 이날 김 씨가 허위주장을 펼친 데 대해 "김경준의 일방적인 주장이 이처럼 매일 여과 없이 언론에 흘러 나오도록 검찰이 묵인 내지 방조 한다면 정치검찰이란 오명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한나라당은 "김경준의 말과 자료를 통해서 공작정치가 진행될 것이 뻔하다"며 "검찰은 이런 부분에 세심하게 대처해 오해의 소지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당 클린정치위원장인 홍준표 의원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상명 검찰총장이 다음주 퇴임 직전에 이명박 후보 기소를 위한 직무명령을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그럼에도 후보등록일(25~26일)만 지나면 검찰도 정치공작을 하기 힘들 것이다"고 확신했다.

홍 의원은 "(검찰) 실무 차원에서는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한나라당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서 다음주부터  공세적 방어태세를 갖출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는 다음주부터 BBK사건에 총력대응키로 하고 당 클린정치위원회(위원장 홍준표 의원)를 중심으로 공작정치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는 한편, 언론 보도와 검찰의 움직임을 주시하기로 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