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시 "북핵 6자회담 어느정도 성과"

최종수정 2007.11.17 15:25 기사입력 2007.11.17 15:25

댓글쓰기

후쿠다 일본 총리와 첫 회담 가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의 첫 회담에서 북핵 6자회담이 '어느 정도'  성과가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부시 대통령은 16일 백악관에서 후쿠다 총리와 회담한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6자회담 참여에 감사를 표하며, 6자회담은 어느 정도의 결과들을 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북한 영변핵시설들의 불능화가 6자회담 당사국들의 감시하에 진행되고 있고, 북한은 연말까지 모든 핵프로그램과 확산활동에 대한 전면 신고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부시는 북핵문제와 관련 "여전히 어려운 일들이 남아 있다"며 "전면 신고는 6자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가기 위해 북한이 반드시 취해야 할 다음 조치들 중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부시는 이어 일본인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도 "이 사안이 일본 국민들에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해한다" 면서 "일본 국민들에게 납북자 문제를 잊지 않을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히고자 한다. 우리는 일본인 납북자나 그 가족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시는 또 일본의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 지원에 사의를 표명하고 아프가니스탄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수행하는 미군에 대한 일본 자위대의 급유지원이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시는 이란 문제에 대해서 "핵무장한 이란은 중동과 기타 지역의 안보를 위협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함께 했다"며 "두 나라는 외교를 통해 이란 정권의 행태를 변화시키기 위해 일치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부시는 일본이 국제 기준에 맞춰 쇠고기 시장을 전면 개방함으로써 미국산 쇠고기의 충분한 일본 시장 접근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후쿠다 총리는 "부시 대통령과 북한의 전면 비핵화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일본 자위대의 미군에 대한 급유지원이 재개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한편 부시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한 후쿠다 총리와 백악관에서 회담한뒤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으며 오찬을 함께 했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