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측 "한나라당, 후보교체 막기 위한 몸부림 시작"

최종수정 2007.11.17 14:24 기사입력 2007.11.17 14:24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측은 17일 BBK 의혹의 핵심인물인 김경준 씨의 송환에 따른 검찰수사와 관련,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기소는 명백하다"면서 "한나라당은 이제라도 후보 교체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 측 김현미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을 통해 '기소가 될 경우 당원권이 정지되고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에서는 대선후보가 될 수 없다'는 한나라당 당헌당규를 둘러싼 정치적 논란과 관련, "한나라당의 후보교체를 막기 위한 억지부리기의 시작"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BBK는 기업의 일로 공직자의 부정부패와 상관없기 때문에 후보자격 상실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고 홍준표 의원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확정판결 전까지는 기소만으로 후보를 교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한나라당 내부에서는 정치공작으로 기소된 경우 당원권 정지는 예외라는 이야기도 흘러나왔다. 한마디로 이 후보는 기소될 일도 없고 후보사퇴는 있을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한나라당의 이러한 주장과 관련, "이미 이명박 후보가 기소될 것을 예상하고 당원들로부터 빗발치게 될 후보교체 요구를 무마하기 위해서"라고 진단하고 "기소되더라도 당원권이 박탈당하지 않고 후보는 교체될 수 없는 주장을 펴기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한나라당 당헌당규에는 부정부패와 관련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다고 되어있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주가조작 및 사기횡령사건과 탈세사건은 제1의 부정부패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