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만섭, "檢, 김경준 사건 명예회복기회로 삼아야"

최종수정 2007.11.17 16:30 기사입력 2007.11.17 16:30

댓글쓰기

이만섭 전 국회의장은 17일 BBK주가조작의 핵심인물인 김경준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이번을 명예회복의 기회로 삼고 엄정하고 공정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백운기입니다' 인터뷰에서 "김경준 사건에 대해 잘 모르고 굉장히 복잡하다"면서도 "기왕에 그 사람이 나온다니까 검찰에서 조속히, 엄격하게 그리고 여야 정치권에 휘둘리지 말고 공정하게 진실을 밝혀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통해 온 세상에 이 내용은 이런 것이다, 분명하게 밝혀줘야 된다"면서 "검찰이 삼성 떡값 문제로 조금 명예가 훼손됐는데 이번에는 명예 회복을 할 기회라고 생각한다. 엄정하고 공정하게 정치를 떠나서 빨리 조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회창 무소속 대선후보의 출마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지금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명박 후보의 안보관 문제, 낙마가능성 등) 이 후보가 제기한 출마의 명분도 전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가 진행되다 국민이 여론이 이회창 후보가 안나오기를 바란다면 자신 말대로 대의를 위해서 희생하는 게 좋겠다" 면서 "현재의 지지율도 박근혜 전 대표 일부 지지자가 쏠린 것 뿐이며 더이상 올라가기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동영 후보의 지지율이 정체인 것에 대해서는 노무현 대통령의 실정에 대한 공동책임과 노인폄하 발언 때문으로 분석했다.

그는 현재의  대선정국을 "정책 선거가 실종되고  모략, 중상, 인신공격, 흑색선전이 난무하는 사상 최악"으로 규정하고 "이를 빨리 정리하려면 지지율 3% 가 안되는 후보들은 다 그만두고 남은 후보들에 정책대결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차기 대통령이 가져야할 시대정신으로 ▲아집과 독선을 버리고 ▲자유 민주주의를 신봉하고 시장경제를 지키겠다는 확고한 신념, ▲지역간, 이념의 갈등, 지역의 갈등, 세대간의 갈등, 노사의 갈등 등을 전부 봉합하는 통합의 리더십 등을 꼽았다.

특히 차기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고 국민들에게 희망과 꿈을 주는 그런 강력한 리더십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신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면서  "가정행복도 먹고 살아야 가정행복도 있지, 경제부터 살려야 된다"며  정동영 후보가 주창하는 가정행복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