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감위원장 "해외펀드 쏠림현상 모니터링 강화"

최종수정 2007.11.14 09:40 기사입력 2007.11.14 09:15

댓글쓰기

김용덕 금융감독위원장은 금융자산이 특정부문에 집중되는 쏠림현상에 대해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14일 국제금융컨퍼런스 축사를 통해 해외펀드 쏠림현상을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해외펀드로의 지나친 쏠림현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자산운용사, 펀드 판매회사는 국제금융시장의 불안, 각국 증시상황 및 환위험 등 위험요인을 고객에게 충분히 고지하고 완전하고 건전한 판매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3월말 29조2000억원이던 해외펀드 투자규모는 9월말 현재 54조6000억원으로 단기간에 8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위원장은 또 한국이 금융허브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감독정책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상품개발과 영업활동에 창의성 자율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하고, 진입 퇴출 규제를 개선해 원활이 이뤄지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회사들이 해외진출을 활발하게 모색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발생하는 리스크는 금융회사에서 철저히 관리해야 하며 감독기구 또한 리스크관리 수준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국제금융컨퍼런스에서는 조셉 스티글리츠 콜럼비아대학 교수와, 제이콥 프렝켈 AIG 부회장이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