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아파트미분양 물량 많아,전세물건은 품귀

최종수정 2007.11.10 13:43 기사입력 2007.11.10 13:43

댓글쓰기

대전의 아파트 거래 시장이 미분양 물량은 남아도는 데 비해 전세 물건은 품귀현상을 보이고 있다.

실수요자들이 분양가 상한제 적용 등 분양가 추가 하락에 대한 기대감에 청약시장으로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대전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대전지역에서 전세물건은 나오기 무섭게 소진되고 있다. 기존에 중·소형 위주의 거래였다면 최근에는 중·대형 거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전세물건이 품귀현상을 빚어 14주 연속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으며 물건 구하기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반면, 대전의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10월 말 현재 2148가구에 달해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9월에 비해 62가구가 감소했지만 여전히 2000가구 이상 미분양이 남아돌고 있다.

이달 말부터 서남부 9블록과 덕명지구에서 3000가구의 분양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어서 미분양 사태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내년 초에도 대덕구 석봉동 옛 풍한방직 부지, 서남부지구, 학하지구 등 매머드급 대규모 단지의 분양이 예정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서남부 9블록과 덕명지구는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 침체된 부동산 시장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 서구 둔산동의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여름철 이후 매매 수요는 거의 없지만 전세나 월세를 원하는 수요자는 증가하고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 따른 분양가 하락과 대선 이후의 부동산 정책 변화에 대한 기대심리로 실수요자들이 청약 시점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황대혁 기자 1115@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