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昌 "강 대표 마음도 괴로웠을 것"

최종수정 2007.11.08 17:13 기사입력 2007.11.08 17:13

댓글쓰기

대선 후보로서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 이회창 후보는 8일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가 자신의 출마를 신랄하게 비판한데 대해 "그의 마음도 괴로웠을 것"이라고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오전 강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이회창씨 출마는 역대 대통령과 후보들이 저지른 온갖 구태정치의 종합완결판"이라며 그의 출마를 강하게 비판했다는 소식을 듣고 '침묵'으로 일관했던 이 후보가 첫 반응을 보인 것.

노원구 소재의 소년소녀 가장과 중증 장애인 부부를 만나 이날 후보로서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 이 후보는 "강 대표가 험한말을 했다고한다"는 기자의 질문에 "그의 마음도 괴로웠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나라당이 자신의 출마를 비판했기 때문인지 첫 일정을 진행하던 이 후보의 표정은 시종일관 굳어 있었다.

그러나 가벼운 점퍼와 깔끔한 정장 바지 차림으로 노원구 월계동에 위치한 주공 아파트 앞에 내린 이 후보는 반가워 하는 시민들과 직접 악수를 나눴다.

이 후보는 "왜 첫 행보로 불우이웃을 찾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정치인들이 초심을 잃기 쉬운데, 첫 정치 활동의 눈높이를 사회적 약자에게 맞춰 시작해 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제 얘기(출마 발표)하고 오늘 처음 움직이는데 뭐를 할까 생각하다 제일 힘든 분을 찾아가는 것으로 시작했다"며 "제가 정치를 다시 하며 마음가짐을 다시 잡아야 하는데 어려운 곳 계시는 분 뵙고 (마음가짐을) 다지는 기회를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후보는 "나도 어렵게 살았고 6.25때 피난 갔던 기억도 있다"며 "이런 저소득층을 돌아보면서 사회적 약자의 심정을 이해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먼저 소년 소녀 가장으로서 힘든 삶을 사는 홍순철(12), 홍순혁(9) 형제의 집을 찾은 이 후보는 "제일 힘든게 뭐냐" "관리비 같은것은 얼마나 드냐"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한다"며 질문과 조언을 이어갔다.

각각 초등학교 5학년과 2학년인 형제는 소아마비를 앓고 있는 55세의 할머니와 살고 있었다.

장래 희망이 축구선수라는 홍순철 군에게 이 후보는 "열심히 운동하고 뛰어난 축구선수가 되라"며 "그런데 축구만 잘해서  되는 게 아니고 공부도 잘해야 한다. 장래에 뭐가 되겠다는 꿈이 없는 사람이 제일 무력한 사람"이라고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또 "나도 어릴때 어려운 시절 겪어 봤지만 어려운 시절이 있으면 나중에 삶에 대해 강하게 살겠다는 의지가 생긴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어 중증 장애를 앓고 있는 조국희(68), 이기옥(63) 부부 가정을 방문했다.
   
해군으로 젊은 시절을 보냈으나 연탄 가스 중독으로 거동이 불편해 졌다는 조씨에게 이 후보는 "저도 나라일이 걱정돼 정치를 시작키로 마음먹고 욕을 많이 먹었지만 이를 딛고 나왔다"며 아픔을 나눴다.

이 후보는 또 "목표는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는 것으로 삼았다"며 "모쪼록 마음속으로 화이팅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씨는 "이번에 출마해 꼭 되시리라 믿는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